북, '김정은 딸' 김주애 대놓고 띄우기…"존경하는" 호칭 주목

북, '김정은 딸' 김주애 대놓고 띄우기…"존경하는" 호칭 주목

댓글 : 1 조회 : 4347 추천 : 0 비추천 : 0
PICK 안내

북, '김정은 딸' 김주애 대놓고 띄우기…"존경하는" 호칭 주목

입력
 
 수정2023.02.08. 오전 11:50
텍스트 음성 변환 서비스 사용하기
사랑하는→존귀하신→존경하는…'金부자 초상휘장'도 착용 안해
김정은·리설주 사이 앉아 장군들 인사받아…'후계자' 논란 재점화


3743816602_eslnMdL0_e430fa94c23fc281cfc107d09a327c404ad7f3a0.jpg원본보기
김정은, 딸 김주애와 '건군절' 기념연회 참석
(서울=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딸 김주애와 함께 건군절(2월 8일) 75주년 기념연회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8일 보도했다. 2023.2.8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No Redistribution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이 조선인민군 창건 75주년을 맞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딸이자 '백두혈통 4대'인 김주애를 작정하고 띄우기에 나섰다.

8일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인민군 창건 75주년을 앞두고 전날 군 장성 숙소를 찾았다면서 "김정은 동지께서 존경하는 자제분과 함께 숙소에 도착"하셨다고 밝혔다.

김주애가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해 11월 18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 현장과 11월 26일 ICBM 개발과 발사 공로자와 기념사진 촬영 행사에 등장한 이후 이번이 세 번째다.

북한 조선중앙TV가 지난달 1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6차 전원회의 결과를 보도하며 김 위원장이 김주애와 함께 단거리 탄도미사일인 KN-23을 둘러보는 모습을 공개한 것까지 포함하면 4번째다.

통신은 작년 11월 김주애를 최초로 소개할 당시 "사랑하는 자제분"이라 언급했고 두 번째 자리에선 "존귀하신 자제분"이라고 불렀는데, 이번에는 "존경하는"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그의 한층 높아진 위상을 드러냈다.

3743816602_Knu4JWPQ_1ca0f73fffa5cbc0371c99004d3145de2e40a54b.jpg원본보기
김정은, 딸 김주애와 '건군절' 기념연회 참석
(서울=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딸 김주애와 함께 건군절(2월 8일) 75주년 기념연회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8일 보도했다. 2023.2.8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No Redistributionnkphoto@yna.co.kr


이날 공개된 사진 곳곳에선 북한의 의도가 담긴 파격적인 연출이 드러났다.

김주애는 헤드 테이블에서 아버지 김 위원장과 어머니 리설주 여사 사이에 앉았는데, 사진의 초점은 김정은이 아닌 김주애를 향했다. 김 위원장과 리설주는 몸을 살짝 김주애 쪽으로 향했고 김주애는 반듯하게 앉아 정면을 응시하는 모습이다.

환갑이 훌쩍 넘은 박수일 인민군 총참모장, 강순남 국방상, 정경택 인민군 총정치국장, 황병서 전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등 장성들이 김주애 뒤로 병풍처럼 정자세로 서 있다.

김 위원장이 연회장에 들어서는 장면에서도 그는 부인이 아닌 딸의 손을 꼭 잡고 레드카펫을 걸어가 이날 행사의 스포트라이트가 누구에게 쏟아졌는지 보여줬다.

반면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사진은 별도로 발행하지 않았는데, 그가 여러 참석자 속에 섞여 있는 모습이 조선중앙TV에 스치듯이 포착된 정도였다.

3743816602_kwMpoDzW_4e88bebe68f2c74b72a769daf9517143a97f17aa.jpg원본보기
'건군절' 기념연회 참석한 북한 김여정
(서울=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건군절(인민군 창건일)을 기념해 지난 7일 딸 김주애와 함께 인민군 장병들의 숙소를 방문했다고 조선중앙TV가 8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숙소 방문 이후 건군절 기념연회에 참석해 연설했다. 사진은 기념연회에 참석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붉은 원). [조선중앙TV 화면] 2023.2.8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No Redistributionnkphoto@yna.co.kr


김주애가 가슴에 김일성·김정일 초상휘장을 달지 않았다는 점도 눈에 띈다. 김주애는 지난해 11월 두 차례 대외활동에서도 초상휘장을 부착하지 않았다.

리설주 여사도 초상휘장 대신 북한의 국장(國章·나라를 상징하는 공식적인 표장)을 형상화한 브로치를 달았다.

북한에서 김일성·김정일 초상휘장을 착용하지 않아도 되는 사람은 김 위원장과 리 여사 정도다. 김여정 부부장도 가슴에 초상 휘장을 단 채 활동한다.
이런 모습에 김주애가 김 위원장의 후계자가 아니냐는 관측도 다시 점화되는 양상이다.

김주애가 처음 등장했을 때부터 일부 전문가들은 그가 후계자라는 관측을 내놓았지만, 국가정보원은 지난달 초 국회 정보위원회 보고에서 "(김주애가) 후계자가 된다는 판단은 하지 않는 것이 좋다"는 취지로 보고한 바 있다.

그러나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은 "'존경하는'이라는 표현을 사용함으로써 김주애에 대한 개인숭배를 의도적으로 조장하고 있다"면서 "김주애가 김정은의 후계자로 내정된 것을 더 이상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주장했다.

반면 김주애는 북한 미래 세대의 상징일뿐이라는 분석이 여전히 지배적이다.

박계리 통일교육원 교수는 "김주애가 초상휘장을 달지 않은 반면 김여정은 늘 달고 있는 건 백두혈통을 떠나 '실질적 리더가 누구냐'를 나타내는 부분"이라면서도 "김주애가 후계자라는 뜻이 아니라 정통성이 있는 적통임을 부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김주애는 검은색 투피스와 메리제인 슈즈(발등에 끈이 있고 앞 코가 둥근 구두)를 착용했으며 아이라인까지 그려 어른스러운 분위기를 냈다.

그는 첫 등장 때 패딩점퍼 차림이었으나 두 번째 행사 때는 어머니 리 여사 스타일을 그대로 모방해 성인 여성과 흡사한 차림으로 등장한 바 있다.

어린이일지라도 이른바 로열패밀리인 '백두혈통'으로서 권위를 부각하려는 연출로 보인다.

박계리 교수는 "어린아이를 왜 저렇게 어른처럼 입혔냐고 볼 수도 있지만 이는 사회주의가 요구하는 전형적인 복장 규범"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여정은 평양 멋쟁이들처럼 종종 무릎 위로 올라오는 치마를 입는 모습이 포착되는데, 리설주와 김주애는 최근 철저히 몸의 선이 드러나지 않는 투피스와 무릎까지 내려오는 A라인 치마 등을 입어 보수적 차림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3743816602_hTe8BOvY_e95c37cff735b6fde5ff2e4ac715f3f5a319bcdd.jpg원본보기
김정은, 딸 김주애와 '건군절' 기념연회 참석
(서울=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딸 김주애와 함께 건군절(2월 8일) 75주년 기념연회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8일 보도했다. 2023.2.8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No Redistributionnkphoto@yna.co.kr


clap@yna.co.kr

기자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1
하동훈 2023.08.31 02:01  
당연한 거지만. 사진과 건물이 너무 정상인처럼 잘 나왔네요.
상위 1%와 상위 1%의 노예 ㅠㅠ
Hot

인기 "북한 수도권 중심'열병확산'... 한국 '백신 지원 방침'

관리자 | 댓글 0 | 조회 1,915 | 추천 1
Hot

인기 북한에서 넘어온 불청객..

관리자 | 댓글 0 | 조회 2,208 | 추천 1
Hot

인기 3월9일 북한풍계리 핵실험장"활동징후".."핵실험 재개"우려

관리자 | 댓글 0 | 조회 2,117 | 추천 1

인기 1월7일 북한언론 뉴스

관리자 | 댓글 0 | 조회 2,153 | 추천 1
Hot

인기 북한 퇴근길 길거리 모습/최신영상/

관리자 | 댓글 2 | 조회 4,131 | 추천 1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Band